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바르고+붙이고+뿌리고! 피부온도 낮추는 ‘쿨링 화장품’

기사승인 2019.05.24  09:09:24

공유
ad50

올해 첫 폭염특보가 내려지며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시작된다. 전국 최고기온 36도까지 오르는 더위에 피부 온도가 훅 올라가고 있는 상황.

이에 피부를 차갑게 식혀주는 쿨링 화장품들이 주목받고 있다. 뷰티업계에 수분크림·수딩 젤·마스크팩·쿨 스프레이 등 신제품이 등장하며 여름나기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피부 온도가 상승하면 얼굴의 붉은기가 증가하고 건조함이 심해지는데 이로 인해 탄력이 저하되고 주름이 증가하는 등 ‘열노화’로 이어지게 된다.

열노화로 인해 손상된 피부는 본래 상태로 회복하기 쉽지 않다. 피부가 손상되지 않게 방지하는 쿨링 화장품은 피부에 바르는 즉시 청량한 쿨링감을 느낄 수 있어 열노화를 방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올해는 청량한 쿨링감은 기본, 피부 온도를 낮춰주는 임상 테스트를 완료해 기술까지 갖춘 제품 출시가 눈에 띈다

사진=리얼베리어, SNP, 리리코스 마린에너지 제공

리얼베리어의 ‘아쿠아 수딩 젤 크림 마스크’는 ‘얼음 크림’으로 큰 사랑을 받은 리얼베리어의 ‘아쿠아 수딩 젤 크림’의 쿨링 성분을 담아 건조하고 달아오른 피부에 빠르게 수분을 공급하고 진정시켜준다. 사용 직후 피부 온도를 -5.9°C 낮춰주는 임상 테스트를 완료해 청량한 쿨링감과 함께 피부 온도를 내려주는 제품. 100% 자연유래 순면 거즈 시트를 사용해 여름철 예민해진 피부를 자극 없이 시원하게 케어하며 피부 자극 테스트를 완료해 민감한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SNP의 ‘유브이 퍼펙트 에어쿨 선젤’은 SPF50+, PA++++의 강력한 자외선 차단력은 물론 바르자마자 일시적으로 피부 온도를 -4.4°C 하락시켜 즉각적인 쿨링감을 전달한다. 69%의 고 함량 수분 베이스로 자외선으로부터 자극 받은 진정시키고 끈적임 없이 가벼운 에어텍스쳐를 적용해 산뜻하게 마무리 되는 것이 특징이다.

리리코스 마린에너지의 ‘커버팩트 쿨앤라이트’는 자작나무 수액을 13.77% 함유해 피부에 청량한 수분감을 선사하는 파운데이션 팩트다. 바르는 즉시 피부 온도를 -5°C도 낮춰주며 파우더 성분이 과다 분비된 피지와 땀을 흡착해 끈적임 없이 보송한 마무리를 돕는다.

사진=헤라, 네이처리퍼블릭 제공

폭염을 대비하는 소비자들을 공략하기 위해 아이디어가 빛나는 쿨링 화장품도 있다. 사용이 간편하고 쉽게 휴대가 가능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피부 온도를 내리고 피부 진정 및 수분 공급을 도와주는 것이 특징이다.

헤라의 ‘플래쉬-온 아이 세럼’은 국소부위용 어플리케이터인 ‘올-타임 쿨 팁’이 부착돼 손대지 않고 간편하게 눈가 피부를 관리할 수 있는 제품이다. 상온에서도 차가운 상태로 유지되어 눈가에 즉각적인 쿨링 효과를 준다. 셀프 마사지에 용이하도록 곡선형 형태로 돼 눈가 피부 순환과 부기 제거에 도움을 준다.

네이처리퍼블릭의 ‘수딩 앤 모이스처 알로에베라 아이스 수딩젤’은 캘리포니아 알로에베라잎 추출물을 함유해 뿌리는 순간 쿨링과 진정 효과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흔들어서 뿌리는 순간 눈처럼 쌓이는 버블 텍스처가 피부에 즉각적인 시원함을 부여한다. 일시적 피부 온도 저하 테스트를 통해 -6.4°C가 내려가는 효과를 확인 받았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