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궁금한 이야기Y’ 서천빵집 주인 보복살인 사건, 10년 스토킹의 전말은

기사승인 2019.05.24  08:53:05

공유
ad50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오늘(24일) 서천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스토킹 살인 사건에 대해 알아본다.

사진=SBS 제공

지난 15일 인구 5만 명의 작은 도시 서천에서 하루 사이 끔찍한 사건이 연달아 벌어졌다. 서천의 한 빵집에서 여주인 김 씨가 누군가에 의해 잔인하게 살해된 채 발견된 것이 시작이었다. 빵집에서 여주인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후 차를 타고 도주한 범인은 막다른 길에서 경찰의 추적을 막을 수 없게 되자, 빵집에서 500미터 정도 떨어진 빌라 앞 주차장에 차를 세웠다.

경찰과의 대치 끝에 차량 속 남성을 황급하게 끌어내려던 경찰 2명은 순간 치솟은 불길에 휩싸였고 고요하던 빌라에는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비명이 들려왔다고 한다. 결국 차에 타고 있던 범인 배 씨는 그 자리에서 숨지고 그를 구하려던 경찰 역시 심각한 화상을 입었다. 배 씨는 왜 갑작스레 빵집 여주인을 살해하고 스스로 분신을 선택했던 걸까?

목격자는 “펑 소리가 나서 어? 그랬더니 악! 소리가 나더래, 불길이 확 하니까 경찰관 옷에 불이 붙어서 나 살리라고 팍팍 뛰었지”라고 당시 현장을 증언하기도 했다. 조용하던 서천에서 16분 만에 벌어진 살인과 의문의 화재 사고. 대체 그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경찰 수사 결과 두 사람의 악연은 10년 전 처음 시작됐다고 한다. 당시 군산의 한 건설 현장에서 소장으로 일했다는 배 씨는 인부들의 간식을 사러 서천의 한 빵집에 들렀고 주인 김 씨를 처음 보았다고 한다. 배 씨는 김 씨에게 만남을 지속적으로 요구했고 김 씨가 이를 거부하자 10년 동안이나 그녀를 스토킹 해왔다고 한다.

하지만 배 씨의 스토킹 사실을 아는 주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한다. 심지어 인근 주민들은 배 씨를 성실하고 좋은 사람으로 기억한다며 그런 그가 왜 김 씨를 스토킹해 왔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한다. '궁금한 이야기Y'측은 피해자 김 씨의 남동생에게 그간 있었던 자세한 일들을 들어볼 수 있었다.

누나 김 씨는 10년 동안 스토킹을 당하면서도 남편과 자녀, 심지어 빵집을 함께 운영하여 매일 같이 보는 동생에게조차 피해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한다. 그래서 동생은 지난 해 11월 배 씨가 누나 김 씨를 협박하고 폭행해 구속되는 사건을 통해, 누나와 배 씨 사이의 일을 불과 몇 달 전에 처음 알게 되었다고 하는데...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배 씨는 올해 3월 출소했고, 출소 후 50여일 만에 빵집으로 찾아가 여주인 김 씨를 잔혹하게 살해했다. 이러한 비극을 막을 수 있었던 기회는 없었던 것인지 의문이 생긴다.

오늘(24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서천 스토킹 살인 사건을 멈출 마지막 기회가 왜 없었는지, 그 뒤에 남은 씁쓸한 진실이 무엇인지에 대해 파헤쳐본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