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김병기 회장에 "미술관 담보로 500억 빌려달라"

기사승인 2019.05.23  20:29:13

공유
ad38
ad48

이승연이 마지막 카드를 꺼내들었다.

2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서는 골드에셋 오룡 회장의 속셈을 알게 된 조애라(이승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애라는 오라가에 방문했다. 박강철(정철)은 "어떻게 얼굴을 들고 여긴 들어와"라고 뭐라고 했지만 조애라는 "이거 놔라. 나한테 오라그룹 명운이 걸려있을 수도 있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조애라는 "회장님과 거래를 하러 왔다. 오라 미술관 담보로 둘테니 500억만 빌려달라"라고 했다. 박 회장은 노발대발했고 "500억 안 빌려주시면 제 주식 골드에셋 오룡(최재성) 회장에 다 넘기겠다. 2대 주주인 오 회장한테 다 넘기겠다"고 강조했다.

이때 오 회장이 오라가에 방문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