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골목식당’ 백종원, 여수 꿈뜨락몰 안일함에 “내가 떠먹어줘야 하냐” 분노

기사승인 2019.05.23  08:03:37

공유
ad38
ad48

여수 꿈뜨락몰 청년 사장님들을 향한 백종원의 역대급 분노가 그려졌다.

2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평균 시청률 1부 6.1% 2부 7.1%를 기록하며 굳건한 수요 심야 예능 시청률 1위를 이어갔다.(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

이날 방송은 ‘여수 꿈뜨락몰 편’ 세 번째 이야기로 꾸며졌다. 백종원은 각 식당들의 신메뉴 점검에 나서 직접 신메뉴를 맛보고, 꼼꼼하게 조언을 이어갔다.

수제 닭꼬치를 새 메뉴로 내놓은 닭꼬치집에는 “많은 과정에 비해 차이가 없다”며 “수제 닭꼬치가 상품성이 있냐”고 지적했다. 돈까스집 메뉴에 대해서는 ‘해물가스’에 대한 아쉬움을 말하며 ‘삼치 삼합가스’로 방향을 잡아줬다. ‘문어전문점’을 하고 싶다는 라면집 사장님과는 “문어라면을 먼저 만들어 손님들 반응을 보자”고 제안했다.

이밖에 백종원은 직접 자신의 비법을 전수해주기도 했다. 2주 동안 ‘버거 투어’까지 했지만 특별한 결과물을 내놓지 않은 버거집 사장님에게는 “생존이 걸린 문제”라면서도 직접 그 차이를 느끼도록 패티를 만들며 설명해줬고, 다코야끼에서 만두집으로 변경한 사장님에게는 만두피에 대한 A부터 Z까지 알려주며 자신감을 복돋아줬다.

극찬을 받은 집도 있었다. 양식집은 여수 특산물을 활용한 메뉴를 개발해 관자를 활용한 토마토 파스타, 정어리를 활용한 오일 파스타, 쑥을 활용한 크림 파스타 등을 선보여 백종원의 칭찬을 받았다.

하지만 문제는 이후였다. 백종원의 신메뉴 점검을 받은 후, 꿈뜨락몰 식당들은 장사에 돌입해야했지만 버거집과 라면집 사장님은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돌연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선언했다. 돌발상황에 백종원이 출동했고 “여기는 장사할 준비가 거의 안 되어있고, 너무 안일하다”며 “설령 잘못된 판단으로 가고 있더라도 손님들에게 평가받아보고 공부 해보자는 건데 뭘 연구하겠다는 거냐”고 일갈했다.

급기야 버거집, 만두집, 라면집 사장님에게는 "하기 싫으면 그만둬라. 내가 떠먹어줘야 하냐“며 자리를 떠났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6%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