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약물 성범죄, 탐지 키트로 예방? “누구나 이용 가능”…2년내 개발 추진

기사승인 2019.05.22  16:42:03

공유
ad38
ad48

'약물 성범죄'를 막기 위한 약물 탐지 키트 개발이 추진된다.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는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을 6월 6일까지 공고한다고 밝혔다.

사진=픽사베이/해당 사진과 관련없음

올해 예산은 28억으로 선정된 과제는 앞으로 1~2년간 기술개발 지원을 받게 되며, 연구성과는 과제를 제안한 부처·지자체를 중심으로 현장에 적용된다.

우선 음료, 술에 들어있는 약물을 검출하는 휴대용 키트 개발을 지원한다. 국내 기술을 활용해 탐지 정확도가 높으면서도 단가는 낮은 키트를 제작한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키트가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 예방에 기여하리라 보고 있다.

또 실시간 기상정보와 상황 정보 전파 서비스를 적용한 산불 확산 예측 시스템 개발도 추진된다. 현재 확산 예측 시스템에는 풍향이나 풍속 등이 반영되지는 않는다.

터널 내 돌발사고를 감지하고 위험 상황을 전파하는 기술 개발도 지원 대상이다. 터널은 밀폐 공간이므로 외부 사고보다 피해 정도가 크고 2차 피해 위험도 높다.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터널 내 사고를 감지하고 상황을 알린다면 사고 발생을 줄일 수 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개발한 기술은 대구광역시에서 실증할 예정이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수요 발굴부터 기술개발, 현장 적용까지 전 과정에서 관련 기관들의 협업을 강화해 해결이 시급한 재난·안전 문제를 과학기술로 해결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