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하태경, 손학규 면전에 “나이 들면 정신 퇴락”…바른미래당 내홍 격화

기사승인 2019.05.22  16:25:26

공유
ad38
ad48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점점 격화되어 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22일 바른미래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하태경 최고위원이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고 발언했다.

이날 바른정당계 요구로 열린 최고위에서는 손학규 대표가 ‘지명직 최고위원 및 주요 당직에 대한 임명철회’ 등 5개 안건을 일괄 거부한 데 대한 거센 비난이 일었다. 손학규 대표는 해당 안건이 최고위 논의 사항이 아니라며 안건상정 자체를 거부했다.

이에 하태경 최고위원은 “안건상정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당무 거부나 마찬가지”라며 “계속 당무 거부를 지속할 경우 또 다른 대안이 있을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또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가 가장 어렵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고 발언을 이어갔다.

이준석 최고위원 역시 손학규 대표에게 “최고위 안건상정을 거부할 수 있는 규정이 하나라도 있다면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의 이같은 반발에 “당규를 보면 의안 상정은 사무총장이 일괄 정리해 당 대표가 상정한다고 돼 있다. 당헌·당규에 대한 자의적 해석을 그만하라”라고 반격했다.

신경전은 최고위 이후에도 계속됐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개 안건에 대한 긴급 최고위원회 소집요구를 다시 하겠다며 “오늘과 같은 꼼수로 또 안건상정을 안 하면 자구책 발동을 검토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