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0.0MHz', 공포 분위기 물씬...'시선강탈' 개봉 포스터 공개

기사승인 2019.05.22  09:57:07

공유
ad38
ad48

‘0.0MHz’가 개봉을 앞두고 배우들이 표정만으로 공포를 불러일으키는 포스터를 내놓았다.

사진='0.0MHz' 개봉 포스터

관객들을 공포로 몰아넣을 ‘0.0MHz’가 5월 29일 개봉 기념 포스터를 공개했다. 젊은 배우들의 시너지가 인상적인 젊은 공포로서 관심을 모은 가운데 공개된 개봉 포스터는 영화의 주역인 5명의 생생한 표정이 공포감을 불러일으킨다.

공포웹툰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0.0MHz’는 초자연 미스터리 동아리 멤버들이 귀신을 부르는 주파수를 증명하기 위해 우하리의 한 흉가를 찾은 후 벌어지는 기이한 현상을 다루는 공포영화다. ‘0.0MHz’를 통해 처음 스크린에 데뷔한 정은지, 이성열과 최윤영, 신주환, 정원창 등 젊은 배우들의 열연으로 에너지 넘치는 젊은 공포를 완성했다.

정은지가 어릴 적부터 귀신을 보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소희 역으로 등장해 호러퀸으로서의 면모를 선보인다. 이성열은 끝까지 비밀을 간직한 상엽 역을 맡았다. 드라마와 스크린에서 꾸준히 활동한 최윤영이 위험한 강령술의 시전자가 되는 윤정 역을, 신주환이 개인적인 욕심으로 인해 사건의 빌미를 제공하는 요주의 인물인 한석 역을, 정원창이 윤정의 연인이자 동아리의 이성적인 리더인 태수 역으로 등장해 열연을 펼친다.

공개된 개봉 포스터에서 배우들의 소름끼치는 표정들이 공포 분위기를 연출한다. 각기 다른 상황에 놓인 배우들은 무언가를 바라보며 공포의 순간을 맞이한다. 특히 정은지는 무언가에 홀린 듯한 표정을 지어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미 해외 19개국 선판매를 기록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는 ‘0.0MHz’는 5월 29일 개봉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