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단유 후 감정기복 변화 심해져"...메이비, ♥윤상현과 첫 다툼

기사승인 2019.05.21  00:23:03

공유
ad38
ad48

메이비가 단유 후 감정기복의 변화가 심해졌다.

2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 사이에는 어색한 기류가 흘렀다. 윤상현은 "와이프가 단유하고 나서 성격이 왔다 갔다 한다"고 말했고, 소이현은 "그걸 받아줘야 하는 게 단유하고 나면 탈모가 시작된다. 머리카락이 빠진다. 애보다 엄마 머리가 더 빠진다"고 경험담을 전했다. 

이에 윤상현은 "머리 빠지는 것보다 피부처지는 걸로 스트레스를 엄청 받더라"고 말했고, 소이현은 "씻고 나와서 머리카락 떨어지고 색소 올라오고 그러면 눈물 날 때가 있다. 애들은 너무 예쁘지만"이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메이비는 힘들어하면서도 그 속은 이야기하지 않았다. 알랭드 보통의 책을 언급하자 윤상현은 "너는 책에 있는 것만 맞다고 생각한다. 네 생각이 맞다고만 하지 않냐. 그런걸 고집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메이비는 "나는 결혼해서 고집을 부려본 적이 없다"고 했지만 윤상현은 "너 혼자 스트레스 받으면 너 혼자 풀려고 하고 힘든 이야기 안 하지 않냐. 밖으로 표출하고 얘기를 해야 어느정도 풀린다"며 내색하지 않는 아내에 답답해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