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조선일보 측 "故장자연 사건 외압 의혹, 명백한 허위...법적대응할 것"

기사승인 2019.05.20  20:28:47

공유
ad38
ad48

과거사위원회가 조선일보의 수사 무마 외압을 확인했다고 밝힌 가운데 조선일보 측이 반박했다.

조선일보는 20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과거사위의 ‘조선일보 수사 외압 의혹’ 발표 관련해 "과거사위 조사에서 진술한 일부 인사의 일방적 주장에 근거한 것으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또한 조현오 전 경기지방경찰청장에 대한 수사 외압 의혹에 대해서는 "명백한 허위"라며 "이동한 부장은 장자연 사건 수사를 전후해 조현오 전 청장을 단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 측은 강희락 전 경찰청장에 대한 수사 외압 의혹 또한 명백한 허위라며 "이동한 부장은 장자연 사건 수사 당시 강희락 전 청장과 면담했지만 장자연 사건 수사 결과를 신속히 발표해주길 바란다는 입장을 전달했을 뿐이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조선일보 측은 "일부 인사의 일방적 주장과 억측에 근거해 마치 조선일보가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것처럼 단정적으로 발표한 검찰 과거사위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을 바로 잡고 조선일보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