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같은 질문, 다른 결과"...게임중독=질병?, '찬반' 조사 신뢰성↓

기사승인 2019.05.20  15:03:56

공유
ad38
ad48

게임 중독이 질병으로 지정될까?

사진=연합뉴스

20일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 준비위원회에 따르면 게임중독의 질병 지정에 대해 찬성한다는 답은 21.9%, 반대는 69.5%, 모름·무응답이 8.6%로 나타났다. 공대위는 비게임학과 학생 141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설문은 13일 CBS가 공개한 여론조사를 전면적으로 반박하는 내용을 담았다.

13일 CBS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조사한 설문조사 '게임중독의 질병 지정에 대한 국민여론'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 WHO의 게임 중독 질병 지정에 대한 찬반에 45.1%가 찬성, 36.1%가 반대, 18.8%가 모름 및 무응답으로 나타났다.

당시 여론 조사에서 응답률은 8.3%, 응답자는 511명이었다. 이에 대해 많은 전문가들과 누리꾼들은 연령대의 비율이 맞지 않고 찬성여론이 높은 나이 대와 반대여론이 높은 나이대의 사례수와 비율이 차이가 있어 편향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다.

특히 공대위가 진행한 여론조사는 리얼미터와 동일한 설문조항으로 진행됐음에도 정반대의 결과가 도출됐다. 리얼미터 조사의 동일한 연령대의 비율(19~29세 참여자 54명, 찬성 40.9, 반대 46.5, 모름·무응답 12.5)과도 큰 차이를 보였다. 게임 장애를 규정 할 수 있는 과학적 증거가 부족한 상황에서 섣불리 판단을 내려서는 안된다는 주장이다.

현재 의학계와 심리학계는 게임 장애에 대해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한 상황이다. 사회적인 합의가 부족한 상황에서 게임장애가 질병으로 등재된다면 단순히 게임을 좋아하는 사용자도 질환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게임 이용 장애가 질병으로 등재될 지 여부는 28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공개한 20일부터 28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세계보건총회 스케줄에 따르면 해당 논의 과정을 거쳐 28일 오후 4시 결의안과 보고서를 완성한 뒤 국제질병분류 개정판 확정 여부를 마무리 짓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