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세젤예딸’ 최명길, 딸 김소연 버리나 “사표수리...유학 명목으로 보내겠다”

기사승인 2019.05.19  20:16:52

공유
ad38
ad48

비정한 엄마 최명길이 딸 김소연의 앞을 막는다.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캡처

19일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전인숙(최명길)이 강미리(김소연)이 자신의 딸이라는 사실을 감추기 위해 회사에서 쫓아내려고 한다.

전인숙은 회장에게 강미리와 한태주(홍종현)이 사귄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에 회장이 분노하자 그는 “젊은 애들이다 보니 서로 가깝게 붙여놓는 것은 안 좋다고 말씀드렸죠”라며 “문제로 삼을 것을 치자면 강미리 부장입니다"라고 태주를 두둔했다.

그는 "태주는 남자입니다. 그것도 혈기왕성한 젊은 남성이요. 저는 태주 이해할 수 있습니다"라며 "강미리 부장은 미인인데다 능력도 뛰어나니 태주 입장에서는 마음이 잠시 기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인숙은 “어디 부장이 갓 들어온 신입사원하고 그럴 수 있는지...이건 강미리 부장의 인성의 문제고 회사 내 엄격한 규율의 문제이기도 하고요”라고 강미리를 문제삼았다.

덧붙여 그는 “강 부장 사표쓰게 해야죠. 저번에 강미리 부장이 낸 사표, 회장님이 수리하시면 됩니다”라며 “그렇다면 제가 개인적으로 강미리 부장만나서 서운하지 않게 얘기하고 유학 명목으로 내보내겠습니다”라고 강미리를 회사에서 내쫓으려고 한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