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바람이 분다' 김하늘, 감성 멜로 장인 컴백!...디테일 감정연기 기대↑

기사승인 2019.05.17  08:28:44

공유
ad38
ad48

김하늘이 감성 멜로 장인의 면모를 드러낼 예정이다.

사진=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제공

27일 첫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다. 감우성과 김하늘이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지는 ‘도훈’과 ‘수진’으로 분해 새로운 감성 바람을 몰고 온다. 섬세한 연기로 가슴 깊은 곳을 파고드는 ‘멜로 장인’들의 만남은 벌써부터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한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김하늘 표’ 감성 멜로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킨다. 러블리한 미소에선 수진의 행복한 순간을 그려내다가도 이내 외로움이 묻어나는 반전 눈빛으로 쓸쓸한 감성을 자극한다. 뜨거웠던 연애 시절을 지나 위기에 놓인 결혼생활까지 매순간 새로운 얼굴을 그리는 김하늘의 섬세한 연기가 변화를 거듭하는 수진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든다.

사진=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제공

김하늘은 이별 끝에 다시 사랑과 마주하는 캐릭터 디자이너 수진으로 분한다. 세상에 전부였던 도훈과의 결혼 생활이 위기를 맞자 예상치 못한 선택을 하는 인물이다. 로맨틱 코미디부터 멜로까지 사랑의 다양한 얼굴을 그려왔던 김하늘이 이번 ‘바람이 분다’에서는 이유도 모른 채 멀어져 가는 남편 도훈의 비밀을 이별 후에야 알게 되는 수진의 감정 변화를 한층 깊어진 연기로 그려낼 전망이다.

앞서 김하늘이 “수진은 회를 거듭할수록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인물이다. 변화하는 감정선을 잘 녹여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힌 만큼 지금까지와 또 다른 ‘김하늘 표’ 멜로를 기대케 한다.

한편 27일 첫방송되는 JTBC ‘바람이 분다’는 20일 오후 9시 30분에 스페셜 방송 ‘바람이 분다-너와 내가 우리였던 그 날처럼’으로 먼저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