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 '정제원母' 이일화 친모 '충격'...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

기사승인 2019.05.17  07:39:28

공유
ad38
ad48

‘그녀의 사생활’이 반전의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

사진=tvN 제공

1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12화에서는 성덕미(박민영)에게 자신의 과거 기억을 털어놓는 라이언 골드(김재욱)의 모습이 담겼다.

덕미의 품에서 숨죽여 오열한 라이언은 자신의 악몽이 버려지던 날의 기억임을 밝혀 애잔함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사랑의 고스톱부터 함께 서로에게 폭 안긴 채 영화 보기까지 올나잇 홈데이트의 진수를 맛봤다. 일렁이는 눈빛으로 잠든 덕미를 한없이 바라본 후 이마 키스를 한 라이언은 덕미의 손을 꼭 잡고 잠들었다. 이후 덕미는 제 옆에서 손을 꼭 잡고 잠든 라이언을 보며 그의 외로움이 깊이를 가늠하며 애틋해 했다.

라이언은 덕미와 보육원으로 미술교육 봉사를 다녀온 후 “좋은 사람하고 좋은 추억을 만드니까 싫었던 곳이 싫지만은 않아져서”라며 아픈 과거를 덕미로 인해 천천히 치유하는 중임을 드러냈다. 또한 라이언은 입양되기 전 썼던 한국 이름이 ‘허윤제’임을 밝혔고 덕미는 “난 그 이름 좋아할래요. 내가 좋아하는 사람의 이름이니까”라며 “안녕 허윤제”라고 라이언에게 인사했다.

사진=tvN 제공

이후 자신도 모르는 어린 시절의 기억을 떠올리며 “뭐지?”라고 혼란스러워하는 덕미의 모습이 담겼다. 또한 덕미의 어린 시절의 기억과 라이언의 어린 시절의 기억이 오버랩 되는 듯 보여 두 사람의 어린 시절에 연결고리가 있음을 예감케 했다. 그런가 하면 라이언이 애타게 찾아 헤맨 ‘이솔 작가’의 정체가 밝혀져 안방극장을 충격에 휩싸이게 했다.

아이돌 차시안(정제원)의 어머니가 바로 작가 이솔(이일화)이었다. 이와 함께 라이언은 자신의 과거 기억 조각을 조합해 충격적 진실에 도달했다. 그는 “내가 라이언이기 전 허윤제였을 때 그 그림을 그리는 걸 본 적이 있어요. 이솔 작가...내가 아는 사람인 거 같아요. 아마 내 어머니”라고 밝혀 안방극장을 혼돈의 카오스에 빠트렸다.

독보적 케미와 라이언의 ‘맴찢’ 과거사가 풀리며 시청자들을 끌어당긴 ‘그녀의 사생활’은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평균 2.8%, 최고 3.3%를 기록했다. 특히 2049 시청률은 평균 2.4%, 최고 2.9%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전 채널 1위에 등극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