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한센병 발언' 김현아 의원, 논란 해명 "정치 품격을 지켜야 한다"

기사승인 2019.05.17  07:11:35

공유
ad38
ad48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한센병 환자’에 비유한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YTN 방송 중 논란이 됐던 발언에 대한 팩트’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이 글에서 김 의원은 “우리가 정치의 품격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이 자리에서 한센병이나 사이코패스라는 말을 직접 대입해 쓰진 않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빗대어 말한 것은 타인의 고통에 대해 공감하지 못하는 걸 사이코패스라고 한다면 자신의 고통을 느끼지 못해 그 상처가 더 커지게 방치하는 건 한센병이라고 한다”며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나는 똑같은 대입을 통해 대통령에게도 사이코패스가 아니냐고 물어볼 수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김현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김 의원은 이날 ‘YTN 더 뉴스’에 출연해 “한센병이다. 만약 대통령께서 본인의 생각이 다른 국민을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나는 그러한 의 의학적 용어들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사이코패스’라고 비판한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발언을 두고 논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김 의원과 함께 패널로 출연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대표의 사이코패스 발언에 대해 “학술용어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고 대중적인 용어”라고 옹호했다.

이에 김 의원은 “그렇게 치면 같이 들이댈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이 중소기업인 행사에서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가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한 발언을 지적하며 ‘한센병’이라고 비유했다. 김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을 놓고 정치권에서 비판이 쏟아졌다. 또한 누리꾼들도 ‘한센병’ 발언에 대해 “말이 심했다” “한센병 환자들을 생각하지 않은 말” “비유를 꼭 그렇게 해야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