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더 뱅커' 김태우 新 은행장 됐다...유동근 검찰 자진출두 '해피엔딩'

기사승인 2019.05.17  00:02:37

공유
ad38
ad48

김태우가 새 은행장이 됐고, 유동근은 검찰에 자진출두하며 해피엔딩이 됐다.

1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 최종회에서는 노대호(김상중)과 대립하던 은행장 강삼도(유동근)이 스스로 물러나며 경찰에 자진출두했다.

강삼도(유동근)는 제 비리를 캐는 감사 노대호(김상중)를 막기 위해 명성은행과 합병을 계획했고, 이해곤(김태우)은 주주들의 합병 반대 위임장을 갖고 강삼도와 행장 자리를 두고 거래하려 했다. 

하지만 거래는 불발됐다. 강삼도가 먼저 손을 써서 합병을 추진하려는 시각, 노대호는 디원계획을 통해 정재계 인사들이 검은돈들을 챙긴 사실을 알고 계좌 추적 증거를 더 확보했다. F만 강삼도 본인 계좌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한수지(채시라)는 노대호에게 육관식(안내상) 전부행장을 만난 일을 말한 후 함께 육관식을 찾아갔다. 한수지는 자신이 책임을 지고 사표를 낼 작정이라며 그를 설득했고, 육관식의 아들들까지 설득해 비망록을 얻었다. 

계좌 증거에 육관식의 비망록까지 얻은 노대호는 강삼도를 찾아가 스스로 결자해지하라고 설득했다. 강삼도는 노대호에 행장 자리를 제안했지만 그는 거절했다. 결국 강삼도는 합병계획 취소를 발표한 뒤 스스로 검찰 출두했다. 강삼도 뒤에 있던 4인회와 더베스트 카르텔도 조사를 받게 됐다. 

강삼도가 스스로 은행장 자리에서 물러나며 이해곤이 은행장 대리가 됐다. 한수지는 자신의 말을 지키며 사직서를 냈다. 노대호는 이해곤 보다 한수지가 은행장이 되길 바랐다며 아쉬워 했다.

그로부터 1년뒤 이해곤이 은행장이 됐다. 한수지는 경제연구소 소장이 됐고, 문홍주(차인하)는 은행을 떠나 창업해 대표가 됐다. 서보걸(안우연)과 장미호(신도현 분)은 여전히 대한은행에 남았다. 노대호는 "지점장 불법대출 제보 받았다. 지금부터 감사 시작합니다"라며 여전히 감사로 남은 모습으로 마지막을 장식했다.

사진=MBC '더 뱅커'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