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천불사 실버타운 입주민 "주지스님 타계 후 방치, 최대 8천만원 주고 입주"

기사승인 2019.05.16  22:41:59

공유
ad38
ad48

1991년 천불사 측은 138세대가 입주 가능한 지금의 실버타운을 지었다. 처음엔 굉장히 만족스러운 환경이었다. 하지만 천불사의 실버타운에 최대 8천만원까지 주고 입주한 주민들이 6년째 방치됐다.

16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는 6년째 방치된 천불사의 실버타운에 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이 찾아간 실버타운은 곰팡이가 가득하고 물이 줄줄 세며, 심지어 수도에서는 녹물이 나와 사실상 사람이 제대로 살기 힘든 환경이었다.

한 입주 노인은 "주지 스님이 살아계실 때 3천만원에서 8천만원까지 주고 입주했다. 그분이 살아계실때는 관리가 됐디. 그분이 화재로 타계 후 달라졌다"고 했다.

현재 실버타운의 주인은 절이 아닌 한 주식회사였다. 입주민들이 주식회사 측에 항의했지만 전혀 변화가 없었다. 실제 이들의 계약서에는 사후 절 내에 있는 납골당에 무료 안치까지 될 수 있게 돼 있다. 하지만 다른 계약서에는 소유자인 회사 이름과 사찰 이름이 같이 있었다. 계약서가 시기에 따라 내용이 달랐다.

제작진은 "계약 체결한 곳에서는 여러가지 형태로 돼 있지만 기보적으로는 재단법인 천불사다. 이 건물의 소유자는 주식회사 측과 사찰 측의 입장을 들어봐야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사찰 측은 "2001년도에 35억이라는 돈이 들어왔다. 투자 받은 돈을 받지 못하자 납골당의 소유권과 실제 납골당 수입이 올라왔었다. 주지 스님이 돌아가시고는 관리자가 변경됐다"며 "현재 식사와 전기를 제공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입주민들은 "하루 두끼만 나온다"며 아침 식사 시간에 점심까지 챙긴다고 설명했다. 

사진=KBS2 '제보자들'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