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나리' 이현승 "단유 후 아이 아파, 내 탓 같았다"...선배 현실적 조언

기사승인 2019.05.16  21:49:44

공유
ad38
ad48

이현승이 단유 후 아이가 아프자 자신의 탓인 것 같았다고 자책했다.

16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이현승, 최현상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현승은 산후 조리를 마친 후 회사로 복귀했다. 베테랑답게 일을 마친 후 회사 동료들과 식사를 했다. 그러던 중 미혼인 후배가 "진짜 두시간마다 한 번씩 모유 먹여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현승은 "나는 단유했다. 근데 애가 그러고 나서 아프니 내 탓인 것 같았다"고 자책했다. 그러자 현인아 기상팀장은 "목욕물 온도재고 그러지마"라며 "내가 생각하는대로 애가 키워지지 않는다. 정해진대로 키우면 나중에 애가 유도리가 없어지는 성격이 된다. 현승이 성격이 완벽하고 미리 준비하는 것은 알겠지만 그렇게 하면 너가 너무 힘들다"고 조언했다.

이현승은 "일적으로는 스스로가 흐트러지는 모습이 용납이 안되는데 집에 있는 애가 걱정된다. 계속 딜레마다"고 워킹맘의 고충을 토로하자 현 팀장은 "나도 그랬다 티 안내고 싶은데 불안하고 신경쓰면 회사에서 싫어할 것 같았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도 "육아도 집에만 있는 엄마만큼 할 수 없다는 걸 생각하고 너를 좀 놓아줘라"라고 현실적인 조언을 해줬다.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