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한국당 김현아, 문 대통령 '한센병 환자' 비유 막말...민주당 반발

기사승인 2019.05.16  21:35:32

공유
ad38
ad48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로 비유해 논란이 일었다.

김 원내대변인은 16일 YTN '노종면의 더 뉴스'에 출연해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 방치해서 그것이 더 커지는 병"이라며 "만약에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저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들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비유했다.

이날 김 원내대변인은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싸이코패스' 발언을 옹호하는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설명에 맞대응하며 이 같은 발언을 했다.

김 원내대변인과 함께 출연한 표 의원은 이 대표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게 '싸이코패스 수준'이라고 한 것과 관련해 "핵심적인 내용은 공감능력이 없다라는 것"이라며 "미국에서도 럼스펠드 국방부 장관, 부시 전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에도 사이코패스라는 용어는 많이 사용됐다"고 옹호했다. 

이에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대통령이 객관적 경제 지표를 근거로 경제 전반에 대해 평가한 것을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한정하고 한센병 환자에 빗댄 것"이라며 "김현아 의원 같은 젊은 의원들마저 망언 대열에 합류함으로써 품격 있는 보수의 모습을 기대하기 영영 틀린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경우든 한센병과 같이 절망과 고통을 안기는 병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비하해서는 안 된다"며 "병도 병이지만 그간 무수한 인권침해와 사회적 멸시 차별을 견뎌온 한센인들에게 석고대죄하고 국민들께 합당한 의사를 표명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