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왼손잡이아내' 김진우, 이승연에 '가짜 단추' 건넸다...하연주 발각

기사승인 2019.05.16  20:22:11

공유
ad38
ad48

하연주가 김진우의 스파이라는 사실이 발각됐다.

16일 방송된 KBS2 '왼손잡이 아내'에서는 장에스더(하연주)가 박수호(김진우)의 스파이 노릇을 하다 조애라(이승연) 관장에 발각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산하(이수경)은 박수호로부터 아버지가 각막이식을 하면 눈을 뜰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기쁨에 오열했다. 그는 다음날 박해철을 데리고 나갈 계획을 짰다.

같은 시간, 조 관장은 앞서 에스더가 미술관 지하에 몰래 숨어들었던 CCTV 영상을 확인했다. 박해철의 화가 활동명이 '아기'라는 사실을 알게 된 에스더는 애라에 발각된 후 "오해다. 제가 수호오빠 스파이라뇨. 어머니 전시회 준비하는게 궁금했다. 미리 체크해서 점수를 따려고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애라는 "박강철의 피 묻은 커프스 단추 가지고 와라. 전시회에 필요하다"라고 요구했다.

에스더는 오라가 가족들에 해철의 소식을 전하고 수호로부터 '가짜 커프스 단추'를 받았다.

사진=KBS2 '왼손잡이 아내'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