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세입자 미확보"...4월 신규 아파트 입주율 69.6%, 조사 이래 '최악'

기사승인 2019.05.16  18:23:05

공유
ad38
ad48

주인을 찾지 못한 집이 늘어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4월 전국 신규 아파트의 입주율은 69.6%로 2017년 6월 조사를 시작한 이래 2년 만에 처음으로 60%대까지 떨어졌다.

4월 입주율은 서울이 87.3%로 3월과 비교해 소폭 오른 것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서 전달보다 내려갔다. 특히 강원권의 입주율이 54.0%로 전달보다 15.2% 빠지며 조사 이래 첫 50%대를 기록했다. 나머지 지방에서도 전달 대비 5% 이상 하락했다.

미입주 사유로는 ‘세입자 미확보’가 37.3%로 가장 많았고 ‘기존 주택매각 지연’ 35.8%, ‘잔금대출 미확보’ 17.9% 순이었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정책실장은 "분양을 받은 가구 가운데 통상 절반은 입주하고 절반은 전세를 놓는다"며 "공급 물량이 집중되는 지방 시장에서는 일시에 세입자를 구하는 것이 어렵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이달의 경우 봄 이사철 등 계절적 요인, 최근 3개월간 입주 물량 감소, 기저효과 등에 의한 일시적 현상으로 입주 경기가 상대적으로 양호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여전히 입주 여건은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