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생애최초 내집 마련까지 평균 7.1년, '자가거주' 가구는 57.7%

기사승인 2019.05.16  18:24:50

공유
ad38
ad48

우리나라 국민이 생애 최초 내집 마련까지 걸리는 시같이 평균 7.1년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6~12월 표본 6만 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주거 실태 조사결과를 16일 발표하였다.  

발표된 통계에 따르면 '생애최초 주택마련에 걸리는 시간은 7.1년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6.8년, 2016년 6.7년보다 0.2∼0.3년 늘었다.

또한 주거자가점유율은 18년 '자가거주' 가구는 전체 가구의 57.7%로 17년에 이어 조사이래 역대 최고 수준을 유지하였다. 지역별로는 ’17년에 비해 소폭상승(광역시제외)하였으나 대체로 전년과 유사하게 나타났다.

주거비부담은 18년 자가가구의 연소득 대비 주택 구입가격 배수(PriceIncome  Ratio)는 전국5.5배(중위수)로,17년(5.6배)과 유사한 수준이었다. 수도권이 6.9배로 광역시 등(5.6배)과도 지역(3.6배)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다만, 9.13대책 등으로 수도권의 집값은 18년 12월부터 하락하기 시작한 점 감안하면, 최근의 시장 안정세가 조사 결과에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가장 필요한 주거 지원 프로그램으로는 주택 구입 자금 대출지원(31.7%),  전세 자금 대출지원(18.8%), 장기 공공임대주택 공급(13.6%)등 순으로 주거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하였다. 점유형태별로 보면, 자가가구 및 전세가구는 '주택구입자금대출 지원'을, 월세 가구는 '전세자금대출지원 및 월세지원'을 가장 필요한 주거지원프로그램으로 응답하였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