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인터뷰] ‘와이키키2’ 문가영 “‘유혹자’ 우도환-김민재, 여전히 연락하고 지내...드라마도 시청”

기사승인 2019.05.16  16:50:16

공유
ad38
ad48

JTBC 청춘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이하 ‘와이키키2’)에서 와이키키 3인방의 첫 사랑 한수연 역으로 분한 배우 문가영을 16일 삼성동 한 카페에서 만났다.

사진=키이스트

문가영은 아역으로 데뷔해 성인 연기자로 성장하기까지 꾸준히 쉬지 않고 연기해왔다. 이 결과 지난해에는 MBC ‘위대한 유혹자’에서 주연을 맡아 주목을 받기도 했다.

드라마 자체의 아쉬운 시청률에도 불구, 문가영은 당시 발칙한 악녀 연기를 매끄럽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위대한 유혹자’에 대한 아쉬움을 ‘와이키키2’에서 해소했냐는 질문에 문가영은 “그랬던 거 같다”라고 밝혔다.

눈에 들어오는 시청률이 아닌 체감되는 화제성으로 ‘와이키키2’는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기 때문. 문가영은 성인연기자로 미니 첫 주연을 맡았던 ‘위대한 유혹자’를 “의미가 컸던 작품”이라고 운을 떼며 “그 작품 덕분에 우수상을 받기도 했고, ‘위대한 유혹자’에서 그동안 보여드리지 못했던 연기를 마음껏 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언제나 결과가 나오고 평가를 받아야 하니까 그런 부분에서 아쉬움이 있다고는 할 수 있지만 당시에도 배우들간에 한 작품을 잘 끝냈다는 뿌듯함이 있었다”라며 “‘와이키키2’ 역시 시청률이 아주 잘 나왔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끝까지 봐주신 시청자분들이 계시고, 시청자 타깃이 워낙 확실하다 보니 클립으로 많이 회자되고 있어서 그것만으로 충분히 기분이 좋다”라고 전했다.

작품의 온도가 전혀 다른 ‘와이키키2’를 보고 혹시 ‘위대한 유혹자’ 상대역이었던 우도환의 반응이 있었냐는 말에 “우도환, 김민재는 물론이고 그 이전에 작품을 하던 분들도 많이 연락을 해주셨다. 재밌었다 고생했다 연락을 해주신 거 같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밝혔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