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종합] ‘캡틴 코리아’ 옥택연, 황찬성 환영 속 제대 “아침에도 기상나팔 들었는데…”

기사승인 2019.05.16  11:41:15

공유
ad38
ad48

옥택연이 민간인으로 돌아왔다.

16일 그룹 2PM 출신의 배우 옥택연이 20개월의 군복무를 마치고 제대했다.

이날 옥택연은 경기도 고양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취재진을 만나 “오늘 아침까지 기상나팔을 들어서 그런지 (전역이) 실감이 안 난다. 내일 아침에 기상나팔을 안 듣고 알람을 들으면 실감이 날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고 허리 디스크 판정으로 대체복무 판정을 받았음에도 불구 수술과 꾸준한 재활로 현역 입대한 옥택연은 이후에도 모범적인 군생활을 하며 ‘캡틴 코리아’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에 대해 “굉장히 부담되는 별명”이라면서도 “저와 함께했던 많은 부대원이 도와줘서 그런 것 같다. 저는 그냥 있었는데 모범이 됐다. 이름에 걸맞게 제가 더 잘하겠다”라고 겸손한 발언을 이어갔다.

특히 이날 옥택연의 제대를 환영하기 위해 2PM 멤버 황찬성이 마중을 나와 눈길을 끌었다. 옥택연 역시 가장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이냐는 말에 “2PM 멤버들을 보고싶다”라며 “현재 2명은 군복무 중인데 나머지 멤버들도 굉장히 보고 싶다”라고 답해 주변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옥택연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현장에 함께하지 못한 팬들에게 제대 소식을 직접 전하기도 했다. 또 군에서 받은 각종 표창을 공개하며 “고생했다 택연아!!”라고 자축해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아침부터 와주신 많은 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입영할때엔 인사를 제대로 못드리고 가서 한편으로는 아쉽고 또 죄송스러웠는데 나올때나마 얼굴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열심히 노력하고 있을게요!! 조금만 더 기다려주세요!!”라고 적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