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살림남' 혜빈-유리, 김성수 아내 그리움에 눈물 글썽 "손잡지 못해 아쉽다"

기사승인 2019.05.15  21:31:37

공유
ad38
ad48

혜빈이가 엄마를 그리워했다.

사진=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캡처

15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김성수와 딸 혜빈, 그리고 쿨 유리가 김성수의 아내이자 혜빈이의 엄마, 유리의 친구를 만나러 갔다.

유리는 자신의 친구가 안타까운 일을 겪은 뒤 처음으로 방문했다. 김성수는 혜빈이와 유리의 둘만의 시간을 위해 자리를 비켜줬다.

유리는 “혜빈이가 엄마에 대한 기억이 하나도 없더라. 그 마음이 참 안타깝고 잘해주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고 전했다.

혜빈이는 “지금도 엄마랑 손도 잡고 그럴 수 있을 텐데 그러지 못해서 너무 아쉬워요”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