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오신환, 현 지도부 사퇴 압박…채이배-임재훈 사개특위 자진 사임

기사승인 2019.05.15  17:59:12

공유
ad38
ad48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현 지도부 사퇴에 목소리를 냈다.

15일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현 지도부에 대한 사퇴를 압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오신환 원내대표는 손학규 대표 퇴진과 관련 “우리에게 시간이 많지 않다 약속대로 가장 이른 시일 내에 의원단 워크숍을 개최하고 총의 모아 결정할 것’이라고 발언하며 “당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 전환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손학규 대표가 이끄는 지도부 진퇴와 새로운 지도체제 구성에 대한 바른미래당 내부의 논의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일단 오늘 결정에 대해 손 대표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일 것”이라며 “총의를 모으기 전에 손 대표를 찾아뵙고, 충언을 말씀드리겠다”라고 밝혔다.

현 지도부 퇴진 방식에 대해서는 “혁신위 구성은 손 대표가 제안했던 것이고, 다른 쪽에서는 지도부의 즉각 퇴진과 비상대책위 체제를 이야기하는 분도 있다. 오늘부터 며칠간 1분 1초도 쉬지 않고 의원들을 뵙고 의논하고 상의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와 관련해서는 “본회의 전에 선거제 개혁뿐 아니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검경수사권 조정에 여야가 모두 합의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라면서도, 선거제 개혁 과정에서 의원수 확대 방안에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개헌 논의 역시 “민주당도 반응하지 않는 논의를 시작할 수 있을까 의구심이 있다”고 말을 아꼈다.

이런 가운데 바른미래당 새 원내사령탑에 오신환 원내대표가 선출되자 당 소속 국회 사개특위 위원인 채이배·임재훈 의원이 자진 사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