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현장] "해체 아닌 팀 유지할 것"...EXID, 전환기 전 마지막 앨범 'WE'(종합)

기사승인 2019.05.15  17:24:58

공유
ad38
ad48

"해체는 아니다. EXID는 계속하고 싶다. 지금 재계약을 안하는 멤버들이 있기 때문에 그런 반응을 보이시는데 팀 해체는 할 생각이 없다."

15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EXID(LE, 정화, 하니, 솔지, 혜린)가 미니 앨범 'W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EXID의 새 앨범 'WE'는 개인보다는 우리라는 메시지에 집중한 앨범이다. 특히 EXID는 이번 앨범을 끝으로 전환기에 들어간다. LE, 솔지, 혜린은 재계약을 했으나 하니와 정화는 소속사를 떠나게 됐다. 하지만 향후 2년간 일본 활동은 5명으로서 완전체가 함께할 예정이다.

이날 솔지와 하니는 "지금 이 순간이 너무 소중하다"며 "그래서 더 열심히 하려고 했고 서로 좋은 이야기도 하고 소통도 많이 하면서 좋은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또한 재계약을 하지 않은 하니와 정화는 "추후 재계약을 하지 않은 이유를 정리해서 알려드리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LE는 "저희끼리 많은 이야기를 나눴었다. 오히려 서로를 더 이해할 수 있기때문에 할 수 있었던 선택같다. 그 상황 속에서 저희는 완전체 활동을 국내에서 이어가려고 아직도 많이 나누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EXID의 새 미니 앨범 'WE'에는 타이틀곡 ‘ME& YOU'를 포함해 총 7곡이 담겼으며 멤버 LE가 전곡에 참여했다. 특히 EXID는 이번 앨범에서 새로운 시도를 했다. 기존의 '흥행공식'에서 벗어나 한층 세련미를 더했다. 

정화는 "이제껏 저희가 했던 퍼포먼스 중 제일 파워풀 한 것 같다. 이전에는 개성강한 퍼포먼스였다면 이번에는 살짝 칼군무 형식이 담겼다. 저희도 즐겁게 했다"고 했다.

하지만 LE는 녹음 중 발목 부상으로 일부 무대에 참여하지 못했다. 그는 "발목 인대 파열 때문에 춤에 참여를 못해서 아쉬운 마음과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춤이 이번에 강도가 있다. 멤버들이 열심히 연습했는데"라고 아쉬워했다.

이번 앨범에는 팬들을 위해 멤버들이 자신의 파트를 직접 작사한 '팬송' 'WE, ARE'도 있다. 특히 하니는 작사하면서 솔지는 녹음 중 펑펑 울어 녹음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솔지는 "저희 다섯 명의 이야기가 담겨 있어서 슬프보다는 짠함으로 돌아왔다. 브릿지 파트라 슬프기도 했도 멤버들 노래 부르는데도 감정이 고조돼 울었다"고 전했다.

완전체가 컴백했으나 '전환기 전 마지막 앨범'이다. 이날 LE는 유닛 여부에 대해 "3인 체제의 EXID는 없다. 5명일 때만 EXID다. 3인은 유닛이라면 가능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건 없을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마지막 앨범이라는 얘기가 많았는데 절대 아니다. 저희끼리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있다. 좋은 소식을 들려드릴 수 있도록 하고 있으니 걱정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EXID의 새 앨범 'WE'는 오늘(15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사진=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