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악인전' 김무열 "22일 생일에 칸 상영, 좋은 선물 받은 기분"

기사승인 2019.05.15  17:08:15

공유
ad38
ad48

김무열이 칸 상영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제공

15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된 ‘악인전’의 김성규 인터뷰가 진행됐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됐다가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 장동수(마동석)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정태석(김무열)이 연쇄살인마 K(김성규)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김무열은 강력반 미친개라는 캐릭터 설정처럼 영화에서 앞뒤 가리지 않고 포스를 뿜어내는 형사의 이미지를 그대로 드러내며 ‘악인전’에 힘을 더했다.

올해 칸영화제에 초청돼 많은 축하 인사를 받은 김무열은 부끄러워하면서도 조심스러운 말을 이어갔다. 그는 “솔직히 부담되기도 하다. 칸에 가는 것보다 국내 관객분들이 영화를 어떻게 보실지 걱정된다”며 “이 영화가 어떻게 보면 이 시기에 개봉하는 한국영화 중 대표격으로 영화제에 가는 모습인 거 같아 책임감이 크다. (마)동석이형, (김)성규랑 서로 믿기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22일 상영되는데 그날이 제 생일이다. 좋은 생일 선물 받은 기분이다”고 전했다.

그는 강력반 미친개 정태석 형사를 연기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 어떻게 하면 형사 이미지를 잘 그려낼 수 있을지부터 마동석에 밀리지 않는 파워를 보여줄 수 있을지 말이다. 그는 직접 현장에서 발로 뛰는 형사들을 만나 도움을 얻었다.

김무열은 “처음에 정태석이 살인마 사건에 집착하는 게 이해되지 않았다. 하지만 ‘어불성설’이더라. 경찰한테 ‘왜 사건을 해결하세요’라고 묻는 것과 다를게 없었다. 배우라는 직업을 가진 제 입장에서 생각해보니 답이 나왔다”며 “저 역시 제가 하고 싶은 일에 열정이 없으면 연기할 수 없다. 그래서 정태석도 범죄자를 쫓기 위해 처음부터 죽기살기로 덤벼들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무열의 포스 넘치는 형사 연기를 확인할 수 있는 ‘악인전’은 15일 개봉해 현재 극장 상영 중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