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72회 칸영화제] '성추문 의혹' 김기덕 감독, 필름마켓서 신작 공개

기사승인 2019.05.15  15:52:10

공유
ad38
ad48

김기덕 감독이 칸에서 신작을 공개한다고 알려져 논란을 낳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아시아경제 보도에 따르면 성추문 논란 이후 국내 활동을 중단한 김기덕 감독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신작을 공개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의 신작은 15~16일(현지시각) 칸영화제 필름마켓에 출품돼 상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칸영화제 필름마켓 측은 김 감독의 신작에 대해 드라마 장르의 72분 분량의 영화이며 김기덕 필름이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신작의 제목과 배급사는 공개되지 않았다. 필름마켓에서 개봉 전 상영되는 영화는 대부분 바이어를 비롯한 영화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다. 하지만 김 감독의 신작은 각국 취재진에게도 공개될 예정이다.

일각에선 김 감독의 신작이 지난해 카자흐스탄에서 촬영한 것으로 알려진 영화 ‘딘’일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한편 김 감독은 지난해 ‘미투’ 폭로 이후 국내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앞서 김 감독은 촬영장에서 여배우를 폭행하고 베드신을 강요한 혐의로 2017년 8월 피소됐다. 검찰은 같은 해 12월 김 감독의 폭행 혐의에 대해 벌금 5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강요 및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했다.

김 감독은 자신을 고소한 여배우 A씨를 무고혐의로, 관련 내용을 보도한 MBC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법원은 A씨와 MBC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이후 김 감독은 3월 A씨와 MBC를 상대로 총 1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