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현장] EXID 하니-솔지 "팬송 작업중 눈물 펑펑, 멤버들 생각에 짠했다"

기사승인 2019.05.15  16:40:34

공유
ad38
ad48

솔지가 팬송 녹음 중 펑펑 울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15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EXID(LE, 정화, 하니, 솔지, 혜린)가 미니 앨범 'W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EXID는 이번 앨범을 마지막으로 전환기를 앞두고 팬들을 위해 팬송 'WE ARE'를 수록했다. 완전체 컴백을 기다릴 팬들을 위해 멤버들이 각자의 파트를 직접 작사하며 고마움, 미안함을 표현했다.

특히 멤버들이 녹음 중 수차례 눈물을 흘리며 녹음이 중단되기도 했다고.

이날 하니는 "LE언니가 가사를 다같이 쓰자고 하면서 미션을 줬다. 그걸 쓰면서 울었다"고 했다. 그러자 멤버들은 녹음 중 펑펑 운 멤버도 있다고 했고 LE는 "솔지언니 파트가 가장 감정이 고조되는 파트이기도 하다"고 솔지라고 밝혔다.

솔지는 "눈물이 너무 나올 때는 틀어 막지 않냐. 저도 계속 막고 있었다. 저희 다섯명의 이야기가 담겨 있어서 슬프보다는 짠함으로 돌아왔다. 브릿지 파트라 슬프기도 했도 멤버들 노래 부르는데도 감정이 고조돼 울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한편 EXID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사진=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