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울산 버스 파업 철회, 협상 끝에 극적 타결 "정상 운행은 오후 재개"

기사승인 2019.05.15  13:44:44

공유
ad38
ad48

울산지역 시내버스 노사가 협상 끝에 극적 타결을 이뤄내며 파업을 철회했다.

울산 5개 시내버스 노사는 지난 14일 오후 울산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를 시작으로 15일 오전 8시20분까지 교섭을 벌여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사는 협상 20시간 만인 오전 10시10분쯤 최종 합의안에 서명했다.

합의안에는 임금 7% 인상, 정년 2020년부터 만 63세로 연장(현재 61세), 후생복지기금 5억원 조성 등이 담겼다.

노사 밤샘 협상이 첫차 운행 시간을 넘어서며 울산 시민들은 첫차가 운행되지 않아 출근길에 불편을 겪었다. 버스 운행이 중단되면서 울산지역 14개 초·중·고교가 재량휴업을 했고, 12개 학교가 등교시간을 30분~2시간 가량 조정했다.

협상이 마무리된 만큼 버스 운행은 이날 오후에 정상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울산지역 5개 시내버스 노사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임금 인상 등을 두고 갈등을 겪어왔다.

이번 파업을 진행한 버스회사는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울산지역노동조합 소속 울산여객, 남성여객, 유진버스, 대우여객, 신도여객 등 5개사다. 이 회사들은 107개 노선에서 시내버스 499대를 운행하고 있다.

노조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면 근로시간이 줄어드는 만큼 버스 기사의 실질 임금을 보전해줄 것을 요구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