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보좌관’ 이엘리야-김동준-정진영-김갑수-정웅인-임원희, 6人6色 직업정치인

기사승인 2019.05.15  11:26:02

공유
ad38
ad48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이 6인의 최강 직업정치인 라인업을 공개했다.

오는 6월14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에서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가 직업 정치인으로 변신한다. 이들은 각각 비서, 인턴,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을 그린다. 권력의 정점을 향해가는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함께 할 예정이다.

사진=스튜디오앤뉴 제공

먼저 장태준이 수석 보좌관으로 있는 송희섭 의원실을 살펴보자. 이엘리야가 연기할 6급 비서 윤혜원은 차갑지만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의 보좌진이다. 80%가 남자인 보좌관 세계에서 뚝심으로 6급 비서 자리까지 올라온 흔치 않은 여성. 이어 김동준은 인턴 한도경 역을 맡았다. 어리바리해 보이지만 총기 있는 눈빛, 소심하지만 할 말은 할 줄 아는 강단을 가진 캐릭터로 호기롭게 세상에 덤벼든다.

마지막으로 정웅인이 분할 보좌관 오원식은 송희섭 의원의 지역구를 도맡아 관리한다. 그렇게 신망을 얻고 지역구를 물려받을 계획을 갖고 있었지만 태준이 나타난 뒤로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간다. 이처럼 이정재와 함께 4선 의원 송희섭을 보좌하며 고군분투할 이엘리야, 김동준, 정웅인. 이미 현장에서는 이들이 한 팀을 이뤄 대사를 주고받으며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고.

이번에는 매우 다른 성향을 가진 두 명의 국회의원을 소개한다. 앞서 장태준, 윤혜원, 한도경, 오원식이 모시는 4선 의원 송희섭 역은 김갑수가 연기한다. 주요 요직을 섭렵한 정치인으로 누구보다 예민하고 사람 속을 잘 읽는 위인이다. 지독한 성실함으로 재선에 성공했고, 지역구에서 대단한 신망을 받고 있다. 반면 정진영이 분한 이성민은 초선의원이다. 정의감은 넘치지만 권력에 욕심이 없는 인물로 할 말은 하고 물러서지 않는다. 그리고 이런 성격 때문에 홀로 모든 걸 감내해야 해 고된 국회 생활을 하는 캐릭터다.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이 된 강선영(신민아) 의원실에는 임원희가 연기하는 보좌관 고석만이 있다. 곰살맞고 오지랖 넓은 성격으로 동료들의 고민 상담을 해주는 등 부드러운 성격을 가진 인물로, 장태준의 보좌관 친구이기도 하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서도 확연히 드러나듯, 직업정치인으로 완벽 변신한 배우들의 높은 싱크로율이 눈길을 끈다. 어떤 역할을 맡아도 극에 존재감을 확실히 불어넣는 배우들의 포진은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와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정재, 신민아와 함께 어떤 시너지를 창출할지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한편 ‘보좌관’은 ‘아름다운 세상’ 후속으로 6월14일 오후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