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구해줘2’ 엄태구, 한선화 카페서 노숙? 둘 사이 무슨일이

기사승인 2019.05.15  10:17:12

공유
ad38
ad48

교도소에서 한 손만으로 덩치를 때려눕히던 무적의 엄태구는 어디 갔을까. 한선화의 카페에서 ‘노숙’을 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진=OCN 제공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의 지난 방송에서 김민철(엄태구)에겐 말 그대로 바람 잘 날이 없었다. 출소 후 우연히 만난 성직자 성철우(김영민)의 헌금 뭉치를 몽땅 뺏고 신났던 것도 잠시, 그 돈을 가지고 곧장 친한 동생 수달(백수장)을 만나 불법 도박이 벌어지고 있는 여관방으로 향했고 조직된 타짜들의 ‘공사’로 하룻밤 만에 돈을 모두 잃고 말았다. 이에 타짜들을 위협하며 소란을 피웠고 설상가상으로 그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던 파출소장 신필구(조재윤)가 출동해 그에게 무자비한 폭행을 가했다. 무슨 이유에선지 민철은 대응도 하지 않고 맞고만 있었다. 그야말로 미친 꼴통의 수난기였다.

넝마가 된 몸을 이끌고 찾아간 곳은 고은아(한선화)의 카페 아이리스. 은아는 쓰러진 민철을 애틋하게 끌어안고 눈물을 흘리며, “못살아! 난 내 품에서 죽는 줄 알았잖아!”라고 외쳐, 두 사람이 과거에 특별한 관계였음이 예측되는바. 이 가운데 오늘(15일) 공개된 스틸에서는 시종일관 심기가 불편한 듯한 표정으로 아이리스에 죽치고 앉아 있는 민철이 포착됐다. 테이블엔 술병과 컵라면이 가득한 것으로 보아, 이곳에서 며칠 노숙을 한 듯하다. 당하고는 못사는 민철. 자신을 속인 타짜꾼들을 찾아 나섰을 거라 예상했는데 아이리스를 떠나지 않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방송 직후 공개된 3회 예고에서 민철은 아이리스에 앉아 “얘가 진짜 나한테 왜 그러지!”라고 혼잣말을 하며 거칠게 분노하는가 하면, 누군가에게 “305호 타짜들 어디 갔어”라며 다시 ‘미친 꼴통’으로 돌아와 본격적으로 자신을 속인 타짜꾼들에게 복수하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과연 무엇이 민철을 주춤하게 했던 걸까. 민철이 타짜꾼들에게 잃은 돈을 찾고 과거의 아성을 회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구해줘2’ 제3화는 오늘(15일) 오후 11시 OCN에서 방송된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