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나의 특별한 형제', 스승의날 맞이 '감동 백배' 명대사

기사승인 2019.05.15  10:02:27

공유
ad38
ad48

‘나의 특별한 형제’가 깊이 있는 대사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사진='나의 특별한 형제' 스틸컷

1일 개봉 후 현재 박스오피스 3위에 오르며 장기 흥행 중인 ‘나의 특별한 형제’가 스승의 날을 맞아 세하와 동구의 인생 스승 박신부가 전하는 감동 백배 명대사를 공개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 영화다.

‘책임의 집’을 이끄는 박신부(권해효)는 세하(안지호)와 동구(김현빈)가 성인이 될 때까지 두 사람 곁을 지키며 정신적 스승이 돼주는 인물이다. 박신부는 세하와 동구에게 삶에 대한 위로와 격려를 전하며 희망과 용기를 준다.

관객들에게도 깊은 감동을 전한 박신부의 첫 번째 명대사는 “사람은 말이야 누구나 태어났으면 끝까지 살아가야 할 책임이 있는 거야”다. ‘책임의 집’이라는 이름이 가진 의미를 설명해주는 박신부의 대사로, 가족에게 버림받은 세하에게 삶에 대한 또 다른 의지를 일깨워주는 동시에 보는 이로 하여금 따뜻한 위로를 전한다.

사진='나의 특별한 형제' 스틸컷

박신부의 또 다른 명대사는 미현(이솜)의 입으로 전해진다. 세하, 동구와 함께 극장 나들이를 간 미현은 “오빠들 보니까 저도 약한 모습 보이면서 살아도 되겠더라고요. 신부님도 그러셨다면서요. 약한 사람은 같이 살아야 한다고. 같이 살 수 있어서 사실은 강한 거라고”라 말하며 오히려 그들을 통해 힘을 얻게 됐다며 또 다른 위로를 전한다.

이 대사는 육상효 감독이 ‘나의 특별한 형제’를 통해 말하고 싶었던 메시지를 관통하는 것으로 장애의 유무를 떠나 사람들은 모두 약점을 가지고 있고, 그래서 서로 돕고 더불어 살아가야한다 것을 자연스럽게 전달한다.

진한 감동이 있는 명대사들로 특별한 울림을 전하는 ‘나의 특별한 형제’는 1일 개봉해 현재 극장 상영 중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