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나경원, 문재인=‘어벤져스’ 타노스? “문노스 장갑의 완성 막아야”

기사승인 2019.05.14  20:21:07

공유
ad38
ad48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타노스에 비유했다.

1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저지 토크콘서트’에 참석한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의 악역 타노스에 비유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자리에서 “영화 ‘어벤져스의 악역’인 ‘타노스’의 장갑을 패러디하는 게 유행이다. 방송장악, 사법부 장악, 헌법재판소 장악이 끝났고 남은 것이 선거법과 공수처법”이라고 빗댔다.

또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하는 선거법과 고위공직자수사처 신설법 등을 저지해 ‘문노스의 장갑’이 완성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어벤져스’에는 타노스가 6개의 인피니티 스톤을 모아 세계의 균형을 맞춘다는 명목으로 생물체의 절반을 소멸시킨다. 나경원 대표가 이에 공수처법과 선거법을 통과시키려는 정부·여당를 타노스에 비유한 것.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노스’ 장갑의 완성을 막는 것이 절체절명의 책무라고 생각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이 결자해지하는 차원에서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 역시 “영화 ‘어벤져스’를 보면 가족, 사랑, 흑백 간의 조화와 같은 긍정과 통합의 메시지가 많은데 이 정권은 배제, 독점, 투쟁, 저주 등의 코드만 보인다. 문 대통령에게 ‘어벤져스’ 좀 보라고 권하고 싶다”고 말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