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차이나는 클라스' 남보라-B1A4 공찬, 조법종 교수 한국사 테스트 '멘붕'

기사승인 2019.05.14  15:14:50

공유
ad50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깜짝 한국사 테스트가 펼쳐졌다.

사진=JTBC 제공

15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우석대학교 조법종 교수가 ‘꼬리에 꼬리를 무는 역사’를 주제로 문답을 펼친다. 특히 역사를 보는 관점을 새롭게 바꿔주기 위해 흥미진진한 수업 방식을 도입해 학생들과 유쾌한 이야기를 나눈다.

특별 게스트로 남보라와 B1A4 공찬이 찾아와 자리를 빛낸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는 학생들은 조법종 교수가 출제한 깜짝 한국사 테스트 앞에서 단체 ‘멘붕’에 빠졌다. 남보라와 공찬 역시 예상치 못했던 한국사 시험 문제 앞에서 적잖게 당황했다는 후문이다.

지숙은 문제를 푸는 내내 “학창시절 '역포자(역사포기자)'였던 이유가 순서 외우기 때문이다”라고 말해 학생들의 깊은 공감을 샀다. 또한 채점 결과를 확인한 강지영은 “강의 시작부터 사기를 저하시키는 문제를 내는 이유가 뭐냐”고 물으며 오늘의 선생님을 만나고 싶어했다.

좌절한 학생들 앞에 조법종 교수가 등장했다. 조 교수는 자신을 ‘이 사태의 원흉’이라고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수능 문제 출제위원으로서 반성과 더불어 암기식 역사에 대한 고정관념을 타파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진짜 역사 공부는 과거의 지식만 배우는 것이 아니라 지혜와 지성을 함께 찾는 시간이다”라며 ‘깨닫는 역사’에 대한 중요성을 언급했다.

학생들을 단체 ‘멘붕’에 빠지게 만든 조법종 교수의 한국사 테스트 현장은 5월 15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