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인천 버스파업 모면, ‘출근대란’ 피했다…임금 인상·정년 연장 협상

기사승인 2019.05.14  15:01:59

공유
ad38
ad48

인천시가 버스파업 위기를 벗어났다.

14일 인천시 시내버스 노사가 임금 인상률 등에 전격 합의함에 따라 파업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날 인천시 버스운송사업조합, 자동차노조연맹 인천노조, 인천시 등 인천 시내버스 노사정은 시청에서 시내버스 운수 종사자 복리 증진을 위한 '2019년 노정 임금 인상 합의서'를 체결했다.

올해 인천 시내버스 노사는 버스 기사 임금을 8.1%, 2020년 7.7%, 2021년 4.27% 올리는 등 3년에 걸쳐 현재 수준보다 20% 이상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조합원 정년 역시 61세에서 63세로 2년 연장하기로 했다.

현재 인천 시내버스 기사들의 임금은 월평균 354만 2000원이다. 다른 특별·광역시와 비교했을 때도 최저 수준이었다.

그러나 이번 임금 인상 합의에 따라 올해 8.1%를 인상하면 382만9천원으로 오르며 중위권 수준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인천시는 보고 있다.

인천시는 중장기적으로는 버스요금 인상도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 시내버스 요금은 2015년 6월 인상된 후 4년 가까이 동결된 상태다.

오흥석 인천시 교통국장은 "준공영제가 시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만큼 버스업계가 시민에게 더욱 나은 서비스와 안전운행으로 보답해 주길 바란다"며 "인천시의 재정 여건이 호전된 만큼 운수 종사자의 처우 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