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초면에 사랑합니다’ 진기주, 김영광의 유일한 비빌언덕? ‘하나뿐인 비서’ 등극

기사승인 2019.05.08  08:00:13

공유
ad38
ad48

김영광, 진기주의 통통 튀는 티격태격 케미가 안방극장에 두근거림을 전달했다.

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연출 이광영/극본 김아정/제작 비욘드 제이)에는 도민익(김영광)이 전적으로 정갈희(진기주)에게 의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전날 밤 갑작스러운 습격으로 머리를 다쳐 안면실인증이 나타난 도민익. 그의 눈에는 다른 사람들의 이목구비가 계속 변하는가 하면 낯선 여자를 엄마 심해라(정애리)로 착각해 껴안을 정도로 심각한 증상이 이어졌다.

하지만 이 안면실인증이 도민익과 정갈희의 사이를 특별하게 만들어 이목을 끌었다. 도민익의 눈에는 그 누구도 아닌 정갈희의 얼굴만 또렷하게 보인 것. 이에 그는 정갈희를 절대적으로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이라고 여기며 그녀를 곁에 두기 위해 계약서의 조건을 바꾸는 등 권고사직을 취소해 극에 흥미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권고사직을 당한 비서에서 순식간에 도민익이 매달리는 하나뿐인 비서의 위치에 오른 정갈희는 도민익이 본부장 자격이 있는지 역으로 면접을 보고 본인이 필요한 이유가 무엇인지 꼼꼼하게 묻는 당찬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런 두 사람의 티격태격 케미 속 묘한 기류는 과연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핑크빛 변화를 가져올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도민익의 당시 사고 현장이 담긴 CCTV안에는 그의 절친 기대주(구자성)가 찍혀 있어 의심을 받는가 하면 도민익을 습격한 범인 은정수(최태환)가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그의 앞에 운전기사로 나타나 미스터리한 반전으로 극에 긴장감까지 불어넣었다.

과연 사람의 얼굴을 못 알아보게 된 도민익과 비서 일을 다시 할 수 있게된 정갈희에게 어떤 변화가 생길지는 다음주 월요일(13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