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라인프렌즈, 中 상하이 동방명주 ‘I am Sally’展...6만 관객 성황

기사승인 2019.04.29  10:38:38

공유
ad38
ad48

글로벌 캐릭터 브랜드 라인프렌즈가 인기 캐릭터 샐리의 생일을 맞아 중국 상하이 랜드마크인 동방명주에서 대규모 브랜드 전시회 ‘I am Sally’가 27일 오픈했다. 지난 주말 이틀 간 6만여 명의 중국 팬들 방문 행렬이 이어졌다.

이번 전시는 라인프렌즈의 오리지널 캐릭터 브라운앤프렌즈의 인기 캐릭터인 샐리로 구며진 라인프렌즈 최초의 단독 캐릭터 전시회로 오는 오는 6월30일까지 열린다.

오픈 전부터 높은 사전 예매율을 기록하며 현지 팬들 사이에서 큰 기대감을 모은 ‘I am Sally’전(展)에는 샐리를 포함한 브라운앤프렌즈 캐릭터들을 경험할 수 있는 전시 부스 및 팝업 스토어, 동방명주 외관을 밝히는 조명쇼, 샐리 생일파티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마련돼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높이만 4.6m에 달하는 ‘메가 샐리’가 세계 최초로 등장, 현지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전시회를 찾은 방문객들은 압도적인 크기의 ‘메가 샐리’에 놀라워하며 인증사진을 찍는 등 적극적으로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메가 샐리’를 중심으로 총 230제곱미터(약 70평) 규모로 마련된 전시 부스와 팝업 스토어는 샐리 고유의 노랑 컬러로 꾸며졌으며 귀엽고 앙증맞은 외모에 숨겨진 엉뚱하고도 과격한 성격인 샐리의 매력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전시 부스는 샐리의 매력을 만나볼 수 있는 ‘샐리 하우스’와 브라운, 코니, 초코 등 브라운앤프렌즈 친구들이 함께 등장하는 ‘샐리 생일 파티룸’ 등으로 흥미롭게 구성됐다.

전시회 개막일이자 샐리의 생일인 27일 현지 미디어와 샐리 팬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샐리 생일파티가 진행돼 현지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전시 오픈을 기념해 동방명주가 최초로 직접 변등식을 진행, 높이 468m의 타워 불빛 전체가 노란색으로 바뀌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동방명주가 자체적으로 조명 색상을 바꾼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 관광객들과 현지인들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더불어 이번 전시 기간 동안 대형 디지털 사이니지와 상해 시내 지하철, 버스 등의 스크린에서도 동방명주를 소개하는 샐리 영상이 지속적으로 노출되며 ‘I am Sally’전(展)에 대한 현지인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라인프렌즈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