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홍이삭 팀, 자연친화적 자작곡...케빈오팀과 맞대결

기사승인 2019.04.26  23:25:55

공유
ad38
ad48

홍이삭이 자연친화적 무대를 보여주며 케빈 오 팀과 붙게 됐다. 

사진=JTBC '슈퍼밴드' 캡처

26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에서 홍이삭 팀이 자작곡을 선보였다. 홍이삭 팀은 기타와 보컬 홍이삭, 피아노 이나우, 아코디언 이자원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내 기억 속의 소년’이라는 자작곡을 준비했다. 기타, 피아노, 퍼커션, 아코디언으로 구성된 홍이삭 팀은 어쿠스틱한 악기로 구성돼 자연친화적 음악을 보여줬다.

퍼커션 정솔은 “경연에서 자작곡은 어떻게 보면 도박같은데 결과가 잘 나온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여줬다. 또한 홍이삭의 상대 팀이 결정되자 케빈오가 ‘예스’라는 듯 기뻐해 팽팽한 긴장감을 보여줬다. 이에 케빈오는 “누구와 붙더라도 그냥 자신있게 ‘예스’라고 하자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들은 자신했던 대로 따뜻하고 감성적인 무대로 감동을 전했다. 김종완은 “홍이삭 씨가 음악적으로 구성하는 것을 잘 아신다”고 극찬했다. 이어 윤종신은 “가사와 중간에 삽입한 ‘시네마 천국’의 의미도 맞아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조한은 “다양한 색깔의 악기를 효과적으로 편곡한 것도 좋았다”며 “같은 멜로디를 반복할때도 다르게 들리게 했다. 더 많은 이야기가 있을 것 같은 팀”이라고 극찬했다.

홍이삭 팀은 케빈오 팀과 본선 1라운드 1대1 팀 대결을 치뤘다. 대결의 승자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