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신체접촉 논란' 임이자, 문희상 의장 '성추행' 고소 "성적수치심 느껴"

기사승인 2019.04.26  17:34:40

공유
ad38
ad48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신체접촉' 논란에 휩싸인 문희상 국회의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오후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은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방문해 모욕, 폭행, 성추행 등 혐의로 문희상 국회의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임 의원과 함께 고소장을 내러온 정미경 한국당 최고위원은 고소장 제출 전 취재진에게 "문 의장이 임 의원을 모욕, 능멸하고 성적수치심을 느끼게 한 상황에 대해 고소장을 내러왔다"며 "임 의원이 말씀을 하시기가 힘들 정도로 모멸감이 심하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24일 자당 의원들이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의 사법개혁특별위원직 사보임 신청을 거부하라고 촉구하기 위해 문 의장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이 임 의원에게 논란이 되는 신체접촉을 했다고 한국당은 주장하고 있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당시 긴급 의원총회에서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들의 항의에 답변을 거부한채 약속이 있다며 황급히 자리를 피하려 했다"며 "이 과정에서 임 의원이 사보임에 대한 입장표명을 재차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를 두 손으로 접촉했다"고 주장했다.

또 "임 의원이 '이러면 성희롱'이라고 강력 항의하자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겠냐'며 임 의원의 얼굴을 두차례 감싸고 만졌다"고 지적했다. 한편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들 항의방문 당시 저혈당 쇼크로 탈진해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26일 오전 수술을 위해 서울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