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외부자들' 하태경, 바른미래당 현실 비판 "손학규 체제, 국민에 신념 못 줬다"

기사승인 2019.04.26  17:24:37

공유
ad50

바른미래당 미래에 대한 열띤 토론이 펼쳐진다.

사진=채널A 제공

28일 방송되는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최근 정치권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바른미래당의 현실과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함께 이야기를 나눈다.

하 의원은 “지금 우리 당은 혁명적 변화냐 공멸이냐 사이에서 강한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다”며 당 내부 현 상황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이동관 전 수석은 “한 지붕 네 가족의 상황이고 지리멸렬하다. 이제 그만 (바른미래당은) 찢어져라”라고 직설적으로 비판했다.

이에 강훈식 더불어민주당의원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제 개편하면 (손학규 대표가) 10%라도 얻어 (바른미래당이) 살 수 있는 길이 있을 것”이라며 최근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패스트트랙’과 연결되는 선거제 개편의 필요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체제에 대해서도 여러 의견이 나왔다. 하태경 의원은 “손학규 체제는 국민들에게 제대로 된 신념을 주지 못했다”며 당 지도부 교체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진중권 교수는 “리더십의 문제라기보다는 팔로우십의 문제”라며 당원 변화의 필요성에 대해 지적했다.

하 의원은 "나 역시 책임을 통감한다. 당을 책임지는 최선의 방법은 우리 당 지도부를 내 손으로 묻는 것이고 거기서 새싹이 피어날 때 당의 희망이 있다"며 다시 한번 강한 신념을 드러냈다. 강 의원은 또 “(바른미래당) 대표 교체가 본질이 아니다. 국민에게는 (바른미래당이) 어디로 갈지, 지향점이 어딘지를 명확하게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며 바른미래당의 선명성 부족에 대해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의 향후 행보에 대한 외부자들의 이야기는 28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채널A ‘외부자들’에서 공개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