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문희상 성추행 주장’ 임이자, SNS에 “여러모로 불미스러워” 심경글

기사승인 2019.04.25  07:26:44

공유
ad38
ad48

문희상 국회의장으로부터 성추행을 주장하고 있는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24일 임이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여러모로 불미스러운 일들이 있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임이자 의원은 “저는 지금까지 의회 독주, 집권 여당과 현 정권의 독재를 막고자 누구보다 앞장서서 투쟁해왔습니다. 항상 최선봉이 저의 자리였고, 누구보다 치열하게 싸워왔습니다. 하지만 오늘 이렇게 불미스러운 일들이 발생하여 참담한 마음을 숨길 수가 없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집권 여당과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반드시 막아내야 합니다. 결단코 좌시할 수 없습니다. 국민 여러분들의 힘이 꼭 필요합니다. 집권 여당과 청와대의 폭주 그리고 의회의 폭주를 국민 여러분들께서 꼭 막아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문제로 의장실을 항의 방문했다. 이 가운데 임이자 의원이 사보임에 대한 입장표명을 촉구하자 문희상 의장이 복부를 두 손으로 접촉했다며 성추행을 주장했다.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희상 의장의 이같은 행태는 임이자 의원 개인뿐 아니라 모든 여성의원, 나아가 여성을 무시하는 행위로, 강력 규탄하며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한다. 또 성희롱을 넘어 성추행까지 가는 문제인지 법률을 검토한 후 고발조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