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박유천 측 "'뉴스데스크' 허위보도, 정정보도 청구 예정"(공식)

기사승인 2019.04.18  22:45:37

공유
ad38
ad48

박유천 측이 MBC '뉴스데스크'가 허위사실을 보도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8일 오전 경찰 조사에 비공개 출석한 가운데 MBC 뉴스데스크에서 "경찰은 박유천이 서울 시내의 상가에서 두 차례 이상 마약을 구입한 구체적 정황이 담긴 CCTV를 경찰이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 수사 결과, 박유천은 지난 2월 서울 한남동에 이어 3월 역삼동의 한 상가 건물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또한 박유천이 마약 판매상에게 송금하는 것으로 보이는 영상에선 박 씨 손등에 바늘 자국과 멍 자국이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박유천은 경찰 조사에서 "해당 상가에 나타난 것은 사실이지만 당시 마약인 줄 몰랐고, 손등의 상처도 뾰족한 물체에 다친 것일 뿐 마약과 상관 없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날 오후 박유천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는 "뉴스데스크 보도 내용 중 문제가 있다"고 했다. 

권 변호사는 "첫째 CCTV 영상에 3월 역삼동 조용한 상가 건물 내부에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가는 영상이 찍혔다고 보도했지만 이는 지금까지 경찰이 수사과정에서 단 한번도 질문하지 않는 내용이다. 조사과정에서 묻지도 않는 내용을 경찰이 집중 추궁했다고 보도한것 자체가 명백한 허위보도"라고 말했다.

또 "둘째 박유천씨 손등에 바늘자국이 있다고 보도했는데, 이는 수개월전에 다친 손으로 손등뿐 아니라 새끼손가락에도 같이 다친 상처가 있다. 더구나 이 손등은 경찰이 조사과정에서 확인한 부분으로 CCTV 영상에 나타나는지도 확인하지 않았는 바, 보도 경위가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권 변호사는 "박유천씨의 법률대리인으로서 MBC의 허위사실 보도에 대해서는 정정보도를 청구할 예정임을 밝혀두는 바다"고 덧붙였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