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지윤 시모 "손주 딱해" 눈물

기사승인 2019.04.18  21:37:16

공유
ad38
ad48

박지윤의 시어머니가 손주 생각에 눈물을 보였다.

1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박지윤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벽 근무를 마친 박지윤이 집으로 돌아와 집안일을 했다. 그의 시어머니가 집에 오기로 했기 때문이다.

박지윤은 집을 깔끔하게 청소한 후 음식준비에 나섰다.

박지윤의 시어머니는 예상보다 일찍 도착했다. 박이윤은 서둘러 음식을 준비했고, 그의 시어머니는 손주 아민과 놀아주다가 갑자기 "어린 나이에 엄마 품에서 못 자는 아민이가 딱하다"고 말했다.

'워킹망' 박지윤은 새벽 근무때문에 남편, 아들과 각방을 사용하는 중이다. 그의 시어머니는 이를 간접적으로 지적한 것. 그러면서 "부모 되기는 힘들어도 부모 노릇은 힘들다"고 덧붙였다.

박지윤이 당황해 사정을 설명하자 급기야 시어머니는 눈물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정현호는 "지윤이가 일하면서 행복하면 나도 좋다"며 거들었다.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