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신예은, 박진영에 직진 고백…공조수사도 ‘급물살’

기사승인 2019.04.16  07:47:04

공유
ad38
ad48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서 소름 돋는 진실의 단서가 밝혀졌다.

1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연출 김병수/극본 양진아/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는 이안(박진영), 윤재인(신예은)의 눈물어린 로맨스와 함께 섬뜩한 사건의 진실이 그려졌다.

윤재인은 납치상황 속에서도 2005년 영성아파트 사건 때 아빠 윤태하(정석용)의 경비복을 가져간 사람이 의문의 남자(이승준)라는 사실을 기억해내고 진범으로 확신하게 됐다. 남자는 강성모(김권)의 엄마 강은주(전미선)를 ‘내 여자’라고 지칭하는가 하면, 소설 ‘어린왕자’를 소중하게 길들인 꽃을 누군가 꺾어가 버린 잔혹한 이야기로 치환해 의혹을 가중시켰다.

이안은 몸이 망가져 가면서도 사이코메트리에 집중했고 마침내 윤재인이 남긴 애절한 목소리를 읽어냈다. 병원에서 깨어난 윤재인은 이안에게 “네가 좋아, 이안”이라며 직진 고백을 감행했다.

은지수(김다솜)는 이안과 윤재인에게 2005년 영성아파트 사건, 2016년 한민요양병원사건, 김갑용 살인사건 자료를 넘기며 본격 공조에 착수했다. 폐 철공소로 향한 세 사람은 힘을 모아 지하실로 향하는 수상한 통로를 발견하게 됐다.

문을 열던 이안은 “성모야, 도망쳐! 도망쳐!! 뛰어!”라는 강은주의 절박한 음성과 함께 뛰쳐나가는 어린 강성모의 모습을 읽어내 보는 이들의 등줄기를 오싹하게 만들었다.

동시에 남자의 지문이 등록된 미해결 사건을 찾았다며 홍박사(사강)가 “무려 9년 동안이나 한 여자와 아이를 지하실에 감금했던 사건이야”라고 운을 떼며 소름 끼치는 엔딩을 선사했다.

한편 박진영, 신예은, 김다솜이 찾아낸 김권의 과거사는 오늘(16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12회에서 밝혀진다.

사진=tvN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