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차명진, 세월호 5주기 앞두고 폭언…네티즌 “당신이야말로 징하다”

기사승인 2019.04.16  07:09:55

공유
ad38
ad48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의 막말이 공분을 불러 일으켰다.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현 경기도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을 가리켜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폭언을 일삼았다.

사진=차명진 페이스북

또 “개인당 10억원의 보상금을 받은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이야기를 못 들었다. 귀하디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라고 힐난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 탓이오’할 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한테 세뇌 당해서 그런지 남 탓으로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고 정치적인 프레임을 씌웠다.

이어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것까지는 동시대를 사는 어버이의 한 사람으로 나도 마음이 아프니 그냥 눈 감아줄 수 있다. 그러나 애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 살인”이라고 적었다.

차명진 전 의원은 제17, 18대 한나라당(한국당 전신) 국회의원을 지냈다.

그러나 이 글을 둔 비난이 쏟아지자 같은 날 오후 10시 47분쯤 ‘세월호 유가족들’을 ‘세월호 유가족들 중 일부 인사들’이라고 수정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차명진 전 의원의 이같은 발언에 “진짜 당신이야말로 징하다”, “하늘이 무섭지도 않나”, “욕할 가치도 없다”, “종편에도 못 나오게 해라”, “공천 받으려고 애쓰는 거냐”라고 비난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