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첨탑 붕괴…유네스코 국장 “가짜뉴스인 줄 알았다”

기사승인 2019.04.16  07:01:36

공유
ad38
ad48

프랑스 파리의 상징 노트르담 대성당(Cathédrale Notre-Dame de Paris)이 화염에 휩싸였다.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상징이자 관광명소로 손꼽히는 노트르담 대성당에 큰 불길이 번지며 지붕과 첨탑이 붕괴됐다.

사진=EPA/연합뉴스

이날 오후 6시 50분경 파리 구도심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쪽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이에 경찰은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키고,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화재 발생 시점에서 네 시간이 넘도록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고 있는 상태다. 현재는 측면의 장미 스테인드 글라스까지 불타는 등 지붕 대부분이 소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보수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에 설치했던 비계에 연결된 목재, 그리고 성당 내부의 목재 장식에 불이 옮겨붙으며 불길이 더 크게 번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치솟는 짙은 연기를 볼 수 있어 SNS 등을 통해 피해 소식이 빠르게 전해지고 있다.

현장에서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고 있으며 대피한 시민들의 증언에 따르면 인명피해는 없을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들은 방화보다는 실화로 화재원인을 추정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 예정돼 있던 대국민 담화를 전격 취소했다. 대신 화재 현장으로 이동하며 트위터를 통해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탔다”는 글을 남겼다.

사진=프랑스24

무니르 부쉐나키(MOUNIR BOUCHENAKI) 유네스코 세계유산 담당국장은 인터뷰를 통해 “독일대사와 접견 중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소식을 접했다”라며 “가짜뉴스인 줄 알았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참담하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프랑스의 부활대축일을 닷새 남겨두고 발생한 화재로 매해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열리던 부활미사 역시 볼 수 없을 예정이다. 현장 인근에 있던 일부 파리 시민들은 충격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