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전도연 "영화 '생일' 아픔 들추는 것 아냐, 우리들 이야기"

기사승인 2019.04.15  21:58:11

공유
ad38
ad48

전도연이 영화 '생일'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15일 밤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영화 '생일'의 전도연이 출연했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일부 사람들이 영화 '생일'을 보지 못하는 것에 대해 질문했다. 전도연은 "세월호에 대한 기억이, 상처가 너무 크고 아파서 그랬던게 아닌가 싶다. 저도 그랬다. 그 상처를, 또 다시 아파질까봐"라고 입을 뗐다.

이어 뭐라고 할 것이냐는 물음에 "'생일'이라는 작품은 상처를 들쳐내서 다시 아프자고 만든 이야기가 아니다. 그들의 이야기이도 하지만 우리들의 이야기다. 앞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도연은 이종언 감독이 직접 '생일'을 썼다고 말하며 "그 날의 기억을 강요하는 거였다면 선택하지 않았을 거다. 그런데 감독님이 객관적으로 담담하게 상황을 만들고 싶었던 것 같다. 거기에 동의해서 나오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