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서유열 전 KT사장, 김성태 딸 등 부정채용 지시로 구속 기소

기사승인 2019.04.15  17:19:39

공유
ad38
ad48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딸 등 유력 인사의 지인을 부정 채용한 혐의로 KT 전 사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15일 서울남부지검이 2012년 당시 KT홈고객부문장을 지낸 서유열 전 사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 기소 했다고 밝혔다.

서유열 전 사장은 지난 2012년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2명, 홈 고객서비스직 공채에서 4명 등 총 6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를 받는다.

이 가운데는 서류전형과 적성검사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인성검사부터 채용 절차를 시작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도 포함된다.

서유열 전 사장은 2011년 계약직 채용 당시에는 김성태 의원에게서 딸의 지원서를 직접 받았다고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하지만 2011년 계약직 채용은 공소시효가 만료된 사안으로 수사 대상은 아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