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프리미어12 韓일정 공개...한국, 11월 6일 호주와 첫 경기

기사승인 2019.04.15  15:51:40

공유
ad38
ad48

프리미어12 일정이 공개됐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오키드룸에서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과 함께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KBO 정운찬 총재와 WBSC 리카르도 프라카리 회장, 김경문 국가대표팀 감독이 참석해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C조)의 경기일정 발표와 우승 트로피 및 대회 공식 프로모션 영상 공개하고 기자회견 등을 진행했다.

제1회 대회 우승팀인 한국(세계랭킹 3위)은 11월에 열리는 프리미어12에서 쿠바(5위), 호주(7위), 캐나다(10위)와 함께 C조에 속해 서울에서 예선라운드를 치른다. 서울 예선은 11월 6일부터 8일까지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이중 상위 2개팀이 11월 10일부터 17일까지 일본에서 열리는 슈퍼라운드에 진출하게 된다.

사진=연합뉴스

A조와 B조의 일정이 이미 발표된 가운데 이날 행사에서 마지막 C조의 일정이 발표됐다. 한국은 6일 오후 7시 고척스카이돔에서 호주와 첫 경기를 치른 뒤 7일 오후 7시 캐나다, 8일 오후 7시 쿠바를 차례로 상대한다.

김경문 감독은 "초대 챔피언 팀을 이끄는 감독으로서 개인적으로는 오랜만에 서는 국제대회인 만큼 설레는 마음을 다잡고 국민 여러분께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도 달려있다.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 올림픽 개최국 일본을 제외한 최상위팀과 아메리카 대륙 최상위팀 등 2개팀이 도쿄 올림픽 직행티켓을 얻는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